뱃살! 뱃살이 찌는 이유와 해결책



어떤 습관을 줄이고, 어떤 운동을 할까

운동을 많이 하고 식사량을 줄인다고 뱃살을 해결할 수 있는건 아니다. 지나치게 신경쓴 나머지 오히려 스트레스로 배가 더 나올 수 있다. 

 
1 술은 뱃살을 부른다

적당한 술은 의기소침한 기분을 업시켜주지만 지나치면 뱃살을 불러온다. 알코올이 몸에 들어오면 1g당 7kcal의 열량을 낸다. 술 자체가 비만의 원인이라기보다 술에 들어 있는 알코올이 우선적으로 열량을 소모하다 보니 다른 음식물이 열량을 배출할 기회를 놓쳐 뱃살로 되는것.
 
 
2 스트레스도 뱃살의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르티솔(스트레스 호르몬) 분비가 많아지면서 혈압을 높이고 복부 지방을 늘린다. 스트레스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생활 습관에 변화를 가져온다. 평소에 잘 하던 운동도 하지 않게 되거나, 저녁식사를 살이 찌기 쉬운 간이식품으로 때워버리기 십상.
 
 
3 윗몸일으키기, 잘못하면 허리만 아프다

대표적인 복근 운동인 윗몸일으키기에도 요령이 필요하다. 고등학교 체육시간에 하던 것처럼 상체를 완전히 일으켜 팔꿈치로 무릎을 찍을 필요는 없다. 굽히는 상체 각도가 클수록 복부 근육이 운동 부하를 받아 허리에 부담을 준다. 상체를 들어올리는 각도는 35∼45도면 충분하다.
 
 
4 당장 담배를 끊는다

흡연은 혈중 콜레스테롤의 농도를 증가시킨다. 실제 콜레스테롤 지수가 높지 않더라도 담배를 피우면 순간적으로 증가할 수 있어 위험하다.
 
 
5 요가나 명상을 하면서 복식 호흡을 한다

복식 호흡을 하면 대장에 자극을 준다. 변비 치료뿐만 아니라 배 근육도 단련시키고 몸의 긴장까지 풀어줘 스트레스 해소에도 효과적. 먼저 편안한 자세로 눕는다. 배 위에 양손을 올리고 5초 동안 코로 숨을 깊게 들이마신다.
이때 복부를 부풀린다. 손으로 눌러도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보통은 배를 당기면서 숨을 마시는데 반대로 하면 복부 근육과 장운동에 좋다. 숨을 토해낼 때는 입을 통해 몸 안의 모든 공기를 남김없이 내쉬도록 한다. 물론 배에 힘을 줘 한껏 조이면서 한다.
 
 
6 TV를 볼 때마다 훌라후프와 줄넘기를 돌린다

목주름이 잡힐 정도로 소파에 누워서 TV를 보진 않는지. 앉아서 누워서 뱃살만 불리지 말고 훌라후프를 돌려라. 훌라우프 안쪽에 있는 돌기는 뱃살과 허리를 골고루 자극해준다. 자극은 충瑾?지압이 되어 장 기능을 돕고 허리 옆쪽과 등을 이어주는 군살 제거에 효과적이다. 배가 나오면서 자연스럽게 옆 허리와 등쪽에 살이 붙을 수밖에 없다. 다리를 어깨 너비로 벌린 자세에서 천천히 훌라후프를 돌린다. 줄넘기를 해도 효과적이다. 뜀뛰기를 하면 전신운동도 되고, 불필요한 살들이 떨림으로 인해 자극을 받아 살이 빠진다. 장 운동도 활발해져 변비해소에도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밀리는 화장 VS 일어나는 화장 해결책


 

연예인 스타일로 촉촉한 물광 피부 따라 했다가 머리카락 다 붙고,피부 보호한다고 기초 듬뿍 바르다가 화장품 밀리고...급한 아침 차라리 지우고 다시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 밀리는 화장,일어나는 화장 해결책은?


밀리는 화장 | 여러 가지 메이크업이 흡수되지 않고 때처럼 밀리는 현상.

SOS 1 스킨케어 제품을 바르면 때처럼 밀려나와요. 특히 볼 바깥 쪽과 턱 부분이 심한 것 같은데 왜 그렇죠?
바쁜 아침에 너무 단시간에 많은 제품을 바른 경우 충분히 흡수될 시간이 없어 제품 성분이 밀려나오기 쉽다. 특히 고농축 세럼 등을 바른 경우 더 심한 편. 이럴 때는 피부 온도가 높은 T존 부분부터 바르고 손에 남은 양으로 얼굴 주변을 감싸가며 천천히 흡수시키는 것이 좋다. 혹은 스킨케어의 농도가 달라 겹쳐 바른 제품이 밀려나오는 경우도 있다. 젤 타입 제품은 밀릴 수 있는 여지가 가장 크므로 밤에만 바를 것.

SOS 2 물광 메이크업이라고 따라 했더니 옷에 다 묻고, 머리카락까지 다 붙어버려요.
기초 제품을 너무 많이 발랐거나 유분이 심한 파운데이션을 사용해 유·수분 밸런스가 흐트러지면 물광 표현이 과해진다. 과다한 유분을 조절해 번들거리는 정도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1 스킨케어를 마친 뒤 티슈로 얼굴을 가볍게 눌러 유분을 정리한다.
2 파운데이션까지 바른 뒤 메이크업을 고정시키는 픽스 제품을 뿌려 밀려나오는 현상을 막는다.
3 파우더 스펀지에 티슈를 감싸 남아 있는 유분을 한 번 더 정리해준다.

SOS 3 자외선 차단제만 바르면 미끌거리면서 허옇게 밀리는 것 같아요.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 그 위에 다른 제품을 덧바르면 입자의 배열이 흐트러지면서 심한 백탁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이 경우 화이트 컬러의 자외선 차단제보다 피부톤과 같은 컬러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얼굴에 바를 때는 한 번에 바르지 말고 소량씩 최대한 여러 번 나누어 손가락으로 두드리듯 바르면 흡수력이 높아지면서 밀리는 현상을 최대한 방지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자외선 차단 지수가 낮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해결법.

SOS 4 파운데이션을 바르면 피부에 둥둥 떠 있는 것 같아요.
스킨케어 제품을 너무 많이 발랐거나 메이크업 베이스를 많이 바른 경우 파운데이션이 겉돌기 쉽다.

1 스펀지에 페이스 워터를 뿌려 촉촉하게 만들어준다.
2 파운데이션을 바른 얼굴에 톡톡 두드려주면 과도한 스킨케어 제품을 흡수시키고 겉도는 파운데이션을 피부에 흡수시킬 수 있다.


일어나는 화장 | 파우더가 밀착되지 않아 각질처럼 일어나거나 모공에 뭉치는 현상.

SOS 1 파우더만 바르면 모공에 뭉쳐 들떠 보여요.
주기적으로 피지 정리 팩을 하지 않아 피지와 파운데이션, 파우더까지 함께 뭉치는 것이 원인. 피지 제거 팩을 했는데도 똑같은 문제가 발생하면 아래처럼 해볼 것.

1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라텍스를 이용해 모공 커버 제품을 미리 바른다.
2 모공이 특히 넓은 부위는 유분이 많기 때문에 매트한 컨실러와 파운데이션을 1:3 비율로 믹스해 바른다.
3 마무리로 파우더 대신 압축 파우더를 사용하고, 뭉치기 쉬운 퍼프보다 브러시로 가볍게 털어주듯 바를 것.

SOS 2 각질 제거를 했는데 다음 날 화장이 더 안 받아요.
필링이나 스크럽제 등으로 각질을 제거했더라도 한 번에 깨끗하게 없어지지 않는다. 오히려 각질이 무리하게 벗겨지면서 부분적으로 남아 메이크업이 더 들뜬다. 이 경우 세안 시 피부가 놀라지 않도록 따뜻한 물을 충분히 적셔 각질이 부드러워지도록 돕는 것이 좋다. 각질이 탈락해 피부가 건조해진 상태이므로 임시방편으로 수분크림을 충분히 발라 메이크업이 일어나는 것을 막는다.

SOS 3 특정 제품만 섞어 바르면 메이크업이 일어나요.
다른 성분의 제품을 섞어 사용하면 메이크업이 일어나기 쉽다. 유분이 많은 제품과 매트한 제품은 점성이 달라 원래부터 맞지 않는 것.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을 촉촉한 모이스처 타입, 혹은 매트한 타입 중 한 가지로 통일해 사용하는 것이 해결책이다. 스틱 제품을 사용할 경우 묽은 제형은 최대한 사용하지 않는 것이 화장이 밀리는 현상을 막는 방법.

SOS 4 파운데이션을 조금만 펴 발라도 각질이 일어나요.
각질 케어를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건조한 피부에 매트한 타입의 파운데이션을 사용했을 경우 각질이 일어나기 쉽다. 평소 일주일에 2~3번 정도 각질 정리를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법. 피붓결을 따라 파운데이션을 고르게 바른 뒤 미스트를 뿌려 흡수력을 높이거나, 건성 피부의 경우 수분 함량이 높고 트리트먼트 기능이 있는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밀리는 화장 VS 일어나는 화장 해결책


 

연예인 스타일로 촉촉한 물광 피부 따라 했다가 머리카락 다 붙고,피부 보호한다고 기초 듬뿍 바르다가 화장품 밀리고...급한 아침 차라리 지우고 다시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 밀리는 화장,일어나는 화장 해결책은?


밀리는 화장 | 여러 가지 메이크업이 흡수되지 않고 때처럼 밀리는 현상.

SOS 1 스킨케어 제품을 바르면 때처럼 밀려나와요. 특히 볼 바깥 쪽과 턱 부분이 심한 것 같은데 왜 그렇죠?
바쁜 아침에 너무 단시간에 많은 제품을 바른 경우 충분히 흡수될 시간이 없어 제품 성분이 밀려나오기 쉽다. 특히 고농축 세럼 등을 바른 경우 더 심한 편. 이럴 때는 피부 온도가 높은 T존 부분부터 바르고 손에 남은 양으로 얼굴 주변을 감싸가며 천천히 흡수시키는 것이 좋다. 혹은 스킨케어의 농도가 달라 겹쳐 바른 제품이 밀려나오는 경우도 있다. 젤 타입 제품은 밀릴 수 있는 여지가 가장 크므로 밤에만 바를 것.

SOS 2 물광 메이크업이라고 따라 했더니 옷에 다 묻고, 머리카락까지 다 붙어버려요.
기초 제품을 너무 많이 발랐거나 유분이 심한 파운데이션을 사용해 유·수분 밸런스가 흐트러지면 물광 표현이 과해진다. 과다한 유분을 조절해 번들거리는 정도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1 스킨케어를 마친 뒤 티슈로 얼굴을 가볍게 눌러 유분을 정리한다.
2 파운데이션까지 바른 뒤 메이크업을 고정시키는 픽스 제품을 뿌려 밀려나오는 현상을 막는다.
3 파우더 스펀지에 티슈를 감싸 남아 있는 유분을 한 번 더 정리해준다.

SOS 3 자외선 차단제만 바르면 미끌거리면서 허옇게 밀리는 것 같아요.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 그 위에 다른 제품을 덧바르면 입자의 배열이 흐트러지면서 심한 백탁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이 경우 화이트 컬러의 자외선 차단제보다 피부톤과 같은 컬러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얼굴에 바를 때는 한 번에 바르지 말고 소량씩 최대한 여러 번 나누어 손가락으로 두드리듯 바르면 흡수력이 높아지면서 밀리는 현상을 최대한 방지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자외선 차단 지수가 낮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해결법.

SOS 4 파운데이션을 바르면 피부에 둥둥 떠 있는 것 같아요.
스킨케어 제품을 너무 많이 발랐거나 메이크업 베이스를 많이 바른 경우 파운데이션이 겉돌기 쉽다.

1 스펀지에 페이스 워터를 뿌려 촉촉하게 만들어준다.
2 파운데이션을 바른 얼굴에 톡톡 두드려주면 과도한 스킨케어 제품을 흡수시키고 겉도는 파운데이션을 피부에 흡수시킬 수 있다.


일어나는 화장 | 파우더가 밀착되지 않아 각질처럼 일어나거나 모공에 뭉치는 현상.

SOS 1 파우더만 바르면 모공에 뭉쳐 들떠 보여요.
주기적으로 피지 정리 팩을 하지 않아 피지와 파운데이션, 파우더까지 함께 뭉치는 것이 원인. 피지 제거 팩을 했는데도 똑같은 문제가 발생하면 아래처럼 해볼 것.

1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라텍스를 이용해 모공 커버 제품을 미리 바른다.
2 모공이 특히 넓은 부위는 유분이 많기 때문에 매트한 컨실러와 파운데이션을 1:3 비율로 믹스해 바른다.
3 마무리로 파우더 대신 압축 파우더를 사용하고, 뭉치기 쉬운 퍼프보다 브러시로 가볍게 털어주듯 바를 것.

SOS 2 각질 제거를 했는데 다음 날 화장이 더 안 받아요.
필링이나 스크럽제 등으로 각질을 제거했더라도 한 번에 깨끗하게 없어지지 않는다. 오히려 각질이 무리하게 벗겨지면서 부분적으로 남아 메이크업이 더 들뜬다. 이 경우 세안 시 피부가 놀라지 않도록 따뜻한 물을 충분히 적셔 각질이 부드러워지도록 돕는 것이 좋다. 각질이 탈락해 피부가 건조해진 상태이므로 임시방편으로 수분크림을 충분히 발라 메이크업이 일어나는 것을 막는다.

SOS 3 특정 제품만 섞어 바르면 메이크업이 일어나요.
다른 성분의 제품을 섞어 사용하면 메이크업이 일어나기 쉽다. 유분이 많은 제품과 매트한 제품은 점성이 달라 원래부터 맞지 않는 것.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을 촉촉한 모이스처 타입, 혹은 매트한 타입 중 한 가지로 통일해 사용하는 것이 해결책이다. 스틱 제품을 사용할 경우 묽은 제형은 최대한 사용하지 않는 것이 화장이 밀리는 현상을 막는 방법.

SOS 4 파운데이션을 조금만 펴 발라도 각질이 일어나요.
각질 케어를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건조한 피부에 매트한 타입의 파운데이션을 사용했을 경우 각질이 일어나기 쉽다. 평소 일주일에 2~3번 정도 각질 정리를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법. 피붓결을 따라 파운데이션을 고르게 바른 뒤 미스트를 뿌려 흡수력을 높이거나, 건성 피부의 경우 수분 함량이 높고 트리트먼트 기능이 있는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