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2 몸은 말랐는데, 유독 하체에만 살이 많다구요?

몸은 말랐는데, 유독 하체에만 살이 많다구요? 



 


앉았을 때는 아무도 여러분을 뚱뚱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의외로 골반과 하체에 살이 많은 사람들이 있다. 내성적이고 꼼꼼하고 성격이 부드러워 ‘여자답다’는 말을 자주 듣는 이 타입의 특징은 뭘까?

 
사상체질로 봤을 때, 소음인(小陰人)!

소음인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특징이다. 사상체질로 봤을 때, 하체비만은 체질적으로 태음인과 소음인에게서 많이 나타나나, 태음인인 경우 전체가 살이 쪄 있기 때문에 따라서 하체도 살이 많은 경우에 속한다. 그러나 소음인은 상체보다는 하체에서 비만이 생기는 경우가 대다수.

이러한 체질들은 성격이 정적이고, 걷기를 싫어하고, 앉아 있거나 눕기를 좋아해 하체에 살이 몰릴 수 밖에 없다. 또 오래 앉아 있어서 다리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군것질을 많이 하는 경우에 하체에만 살이 찔 수 있다.


하체비만형은 이런 특징이 있다!

전체 비만 환자 중 하체 비만의49%를 차지하는 소음인은 비위장의 기능이 약한데다 신경까지 예민하여 소화장애에 걸리기 쉽다. 소화기가 위치한 장소는 몸의 중간에 해당되는 부분인데 비위장이 약하면 몸의 중간 부위에서 기의 흐름이 약해지고 기가 약하면 혈액의 운송능력이 떨어져서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다.

복부 중간중간에 노폐물이 쌓여 이것이 비만의 원인이 되고, 선천적으로 신장, 방광, 자궁부위가 잘 발달하여 아랫배, 엉덩이, 허벅지 위쪽이 굵게 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 그래서 전체적으로는 말랐는데 허벅지와 아랫배쪽만 굵은 사람이 많다. 잘못된 식습관과 질병으로 전체 비만이 될 수도 있다.


어떤 걸 먹어야 할까?

 복부를 따뜻하게 해 주고 소화 잘 되는 음식을 먹자 소화 기능이 약한 소음인은 음식을 먹어도 소화가 잘 안되고, 이로 인해 몸에 골고루 영양 공급이 잘 안 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기운이 없고, 어지럽고, 몸이 붓는 현상들이 잘 나타난다.

소화 기능이 약한 소음인은 단식이나 식이요법등을 하면 위장기능이 더욱 나빠져 속이쓰린 증상이 나타나기 쉽고, 소화는 계속 안 되고, 체중은 점차 증가하는 악순환이 생기게 된다. 소음인에게는 소화기능만 좋아지면 몸 전체의 기능들이 회복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저녁에는 물만 먹어도 붓는 증상이 동반된다.

소음인은 위 기능을 건강하게 해 줘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복부를 따뜻하게 해 주고 소화가 잘 안 되는 딱딱한 음식, 밀가루음식, 떡, 튀김, 고기, 기름기 많은 음식, 과자, 라면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
생강차, 계피차, 귤차, 인삼차등은 허약한 소음인의 소화기능을 보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예방법은 없을까?

1 자기 전 발치에 베개를 2개 정도 놓고 다리를 얹어 놓고 자면 다리가 붓거나 더 살이 찌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2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손잡이를 잡지 말고 차가 움직일 때마다 두 다리로 균형을 잡는 연습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
3 다리가 잘 붓는 사람은 평소 음식을 싱겁게 먹고 저녁 늦게 식사하지 말도록 하며 규 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4 뜨거운 물로 탕욕을 하면서 오리걸음을 걸으면 하체의 살을 빼는데 효과적이다. 

 

 Diet Tip 하체가 뚱뚱한 사람들을 위한 체조

Case 01.. 허벅지가 굵은 사람을 위한 체조
1 두손을 머리 뒤로 깍지끼고 두 다리를 허리폭보다 조금 넓게 벌린 자세를 취한다.
2 1의자세에서 그대로 앉았다가 일어서기를 20회 반복한다. 이 때 발뒤꿈치가 뜨지 않도록 힘을 주면서 앉았다가 일어난다.

Case 02.. 허벅지 안쪽 살이 많은 사람을 위한 체조
1 발레연습을 하듯 다리를 양쪽으로 벌려 서는데, 어깨폭보다 넓게 벌리는 것이 안전하다. 두발의 위치는 양쪽으로 밖을 향하게 한다.
2 1의자세로 무릎을 구부리면서 허리를 낮추어 허벅지와 종아리가 직각이 되게 한다. 이 동작을 음악에 맞춰 가볍고 부드럽게 20회 정도 반복한다.

Case 03.. 발목이 굵은 사람을 위한 체조
1 다리를 쭉 뻗고 앉아 두 발을 모은 채 발목을 아래로 구부렸다가 위로 쳐드는 동작을20~30번 반복한다.
2 두 다리를 든 상태에서 발꿈치를 붙이고 발을 좌우로 벌려 부채 모양으로 만들었다가 안쪽으로 다시 모은다.은 허약한 소음인의 소화기능을 보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