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얼굴외 다른 부위에 생기는 여드름





등의 여드름 

등은 피지분비가 활발히 이루어지는 부위이기 때문에 얼굴을 제외하면 몸 전체에서 가장 여드름이 잘 나는 부위입니다. 또 손이 잘 닿지 않아 목욕 중에도 깨끗이 닦지 못하기 때문에 관리가 소홀한 부위이기도 합니다. 수면 중에 땀이 잘 차고 침구와 마찰이 많은 것도 악화요인 중의 하나입니다.

목욕 : 등은 손이 미치지 않는 마의 삼각지대, 목욕 때마다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잘 닦아준다면 좋겠지만 대개는 혼자 해결해야 합니다. 등은 각질층이 두꺼운 부분이므로 따뜻한 물로 잘 닦아내고 비누도 세정력이 조금 강한 비누를 사용합니다. 긴 수건과 목욕솔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일주일에 한번은 얼굴손질과 마찬가지로 딥 클렌징을 해줍니다.

물리치료를 시행하여 자국이나 흉이 남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이 중요 하며 심한 경우 먹는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잠자리에 들 때는 브래지어를 빼고 자는 것이 좋고 잠옷이나 침구도 청결히 합니다.


가슴의 여드름 

가슴에 여드름이 나는 경우 주의해서 관찰해 보면 목걸이 등이 지속적으로 자극을 주어 증상이 악화된 경우가 많습니다. 땀이 많이 차는 경우나 몸에 꼭 끼이는 옷 등도 여드름을 악화시킵니다. 가슴은 흉이 보기 싫게 잘 남는 부위이며 색소 침착도 잘 남습니다. 염증이 심한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 여드름 비누를 사용하여 깨끗이 샤워하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 후 로션이나 오일은 가급적 피합니다. 가슴은 손이 쉽게 닿아서 짜거나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절대 손대지 않습니다. 또 때타월로 미는 것도 금물입니다.


목의 여드름 

목에 나는 여드름은 딱딱하게 자리를 잡아버리는 비후성 반흔으로 발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분이 많은 샴푸나 린스의 사용, 목걸이, 머플러나 스카프, 목이 올라오는 티셔츠의 착용 등으로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비후성 반흔의 경우는 약물을 병변에 직접 주사하여 크기를 감소시킵니다.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 얼굴세안과 마찬가지로 닦아주고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때타월이나 목욕솔등 자극이 되는 것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얼굴처럼 비누로 닦아낸 후 일주일에 한번 정도 딥클렌징을 해줍니다. 스크럽제는 사용을 피해야합니다.

반흔의 경우는 약물을 병변에 직접 주사하여 크기를 감소시킵니다.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얼굴세안과 마찬가지로 닦아주고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때타월이나 목욕솔등 자극이 되는 것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얼굴처럼 비누로 닦아낸 후 일주일에 한번 정도 딥클렌징을 해줍니다. 스크럽제는 사용을 피해야합니다.




 

Posted by 나의비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드름] 얼굴외 다른 부위에 생기는 여드름





등의 여드름 

등은 피지분비가 활발히 이루어지는 부위이기 때문에 얼굴을 제외하면 몸 전체에서 가장 여드름이 잘 나는 부위입니다. 또 손이 잘 닿지 않아 목욕 중에도 깨끗이 닦지 못하기 때문에 관리가 소홀한 부위이기도 합니다. 수면 중에 땀이 잘 차고 침구와 마찰이 많은 것도 악화요인 중의 하나입니다.

목욕 : 등은 손이 미치지 않는 마의 삼각지대, 목욕 때마다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잘 닦아준다면 좋겠지만 대개는 혼자 해결해야 합니다. 등은 각질층이 두꺼운 부분이므로 따뜻한 물로 잘 닦아내고 비누도 세정력이 조금 강한 비누를 사용합니다. 긴 수건과 목욕솔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일주일에 한번은 얼굴손질과 마찬가지로 딥 클렌징을 해줍니다.

물리치료를 시행하여 자국이나 흉이 남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이 중요 하며 심한 경우 먹는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잠자리에 들 때는 브래지어를 빼고 자는 것이 좋고 잠옷이나 침구도 청결히 합니다.


가슴의 여드름 

가슴에 여드름이 나는 경우 주의해서 관찰해 보면 목걸이 등이 지속적으로 자극을 주어 증상이 악화된 경우가 많습니다. 땀이 많이 차는 경우나 몸에 꼭 끼이는 옷 등도 여드름을 악화시킵니다. 가슴은 흉이 보기 싫게 잘 남는 부위이며 색소 침착도 잘 남습니다. 염증이 심한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 여드름 비누를 사용하여 깨끗이 샤워하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 후 로션이나 오일은 가급적 피합니다. 가슴은 손이 쉽게 닿아서 짜거나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절대 손대지 않습니다. 또 때타월로 미는 것도 금물입니다.


목의 여드름 

목에 나는 여드름은 딱딱하게 자리를 잡아버리는 비후성 반흔으로 발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분이 많은 샴푸나 린스의 사용, 목걸이, 머플러나 스카프, 목이 올라오는 티셔츠의 착용 등으로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비후성 반흔의 경우는 약물을 병변에 직접 주사하여 크기를 감소시킵니다.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 얼굴세안과 마찬가지로 닦아주고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때타월이나 목욕솔등 자극이 되는 것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얼굴처럼 비누로 닦아낸 후 일주일에 한번 정도 딥클렌징을 해줍니다. 스크럽제는 사용을 피해야합니다.

반흔의 경우는 약물을 병변에 직접 주사하여 크기를 감소시킵니다.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목욕: 얼굴세안과 마찬가지로 닦아주고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때타월이나 목욕솔등 자극이 되는 것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얼굴처럼 비누로 닦아낸 후 일주일에 한번 정도 딥클렌징을 해줍니다. 스크럽제는 사용을 피해야합니다.




 

Posted by 나의비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드름은 얼굴에만 생기는게 아니다?

 

 
여드름은 얼굴 이외에도 등, 가슴, 엉덩이 등 피부 어느 부위에나 여드름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 여드름 중에서도 특히 등, 가슴, 엉덩이에 여드름이 많이 나는 이유는 

- 깨끗하지 않은 옷이나 침구를 사용할 경우
- 손이 잘 닿지 않는 등 같은 부위를 깨끗이 씻어내지 못한 경우
- 몸에 너무 달라붙는 옷이나 속옷을 착용하여 피부와의 마찰을 일으킬 경우
- 오랫동안 앉아서 생활하는 습관으로 인해 엉덩이 부분에 압력에 의학 자극
- 샤워 후 사용한 바디오일이나 로션의 기름 성분이 여드름을 악화시키는 경우 등의 이유입니다. 

 
등, 가슴, 엉덩이의 여드름의 관리

각질 관리
등은 피부와 각질이 두꺼운 부위이므로 정기적으로 딥클렌징을 하여 모공 안까지 깨끗이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1주일에 한번 정도 스크럽제를 이용하여 등 전체를 부드럽고 꼼꼼하게 문질러 씻어낸다.
이때 따뜻한 물이나 스팀타월을 이용하여 여드름이 있는 부위의 모공을 열어 준 후 스크럽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그러나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스크럽제 사용은 오히려 자극이 되어 악화될 수 있으므로 금해야 하며 집에서 관리하는 것보다는 되도록 병원에 가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생활 속에서 알아 본 등, 가슴 여드름 관리법

① 따뜻한 물로 비누나 샤워 젤을 이용하여 몸을 깨끗이 씻어낸다. 타월이나 목욕용 솔로 문질러 몸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것이 좋으나 강한 마찰은 오히려 여드름을 자극하여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② 옷은 가급적 면제품을 입고 몸에 붙지 않는 편한 옷을 선택한다. 

③ 수면 시에는 조이는 속옷은 착용하지 않는 것도 좋다.

④ 충분한 휴식과 수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여드름 예방에 도움이 된다.  

⑤ 이미 생긴 여드름은 가급적 손으로 만지거나 짜지 말고 전용 제품을 이용해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드름은 얼굴에만 생기는게 아니다?

 

 
여드름은 얼굴 이외에도 등, 가슴, 엉덩이 등 피부 어느 부위에나 여드름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 여드름 중에서도 특히 등, 가슴, 엉덩이에 여드름이 많이 나는 이유는 

- 깨끗하지 않은 옷이나 침구를 사용할 경우
- 손이 잘 닿지 않는 등 같은 부위를 깨끗이 씻어내지 못한 경우
- 몸에 너무 달라붙는 옷이나 속옷을 착용하여 피부와의 마찰을 일으킬 경우
- 오랫동안 앉아서 생활하는 습관으로 인해 엉덩이 부분에 압력에 의학 자극
- 샤워 후 사용한 바디오일이나 로션의 기름 성분이 여드름을 악화시키는 경우 등의 이유입니다. 

 
등, 가슴, 엉덩이의 여드름의 관리

각질 관리
등은 피부와 각질이 두꺼운 부위이므로 정기적으로 딥클렌징을 하여 모공 안까지 깨끗이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1주일에 한번 정도 스크럽제를 이용하여 등 전체를 부드럽고 꼼꼼하게 문질러 씻어낸다.
이때 따뜻한 물이나 스팀타월을 이용하여 여드름이 있는 부위의 모공을 열어 준 후 스크럽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그러나 화농성 여드름의 경우 스크럽제 사용은 오히려 자극이 되어 악화될 수 있으므로 금해야 하며 집에서 관리하는 것보다는 되도록 병원에 가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생활 속에서 알아 본 등, 가슴 여드름 관리법

① 따뜻한 물로 비누나 샤워 젤을 이용하여 몸을 깨끗이 씻어낸다. 타월이나 목욕용 솔로 문질러 몸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것이 좋으나 강한 마찰은 오히려 여드름을 자극하여 더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② 옷은 가급적 면제품을 입고 몸에 붙지 않는 편한 옷을 선택한다. 

③ 수면 시에는 조이는 속옷은 착용하지 않는 것도 좋다.

④ 충분한 휴식과 수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여드름 예방에 도움이 된다.  

⑤ 이미 생긴 여드름은 가급적 손으로 만지거나 짜지 말고 전용 제품을 이용해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살 있는 여자의 U라인 운동법 





납작하게 다져진 복부, 매끈한 다리를 만드는 것도 모자라 이제 등살까지 빼야 하는 시대가 왔다. 완벽한 U자형의 군살 없는 뒤태 만드는 부위별 운동법을 소개한다.
등은 맨 마지막에 살이 찌는 부위로, 등에 살이 있다는 것은 다 른 곳은 볼 것도 없이 이미 지방으로 가득하다는 이야기. 평소 근육을 많이 사용하지 않는 곳이라 잘못된 자세만으로도 쉽게 살이 붙을 수 있으므로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틈날 때마다 스트레칭과 운동으로 관 리해주는 것이 좋다. 소개된 운동법을 열심히 따라 해 올여름에는 모두 등이 시원하게 파인 U라인 홀터넥 톱에 도전해보시길!

등부터 팔까지, 나잇살

1 의자 앞쪽에 엉덩이 끝을 살짝 걸치고 앉아 의자 양옆을 손바닥으로 눌러 잡는다. 허리는 곧게 편다.
2 양발은 모아 한 걸음 앞쪽에 둔 다.
3 의자에서 엉덩이를 떼 팔꿈치가 직각 이 될 때까지 바닥을 향해 내려왔다가 제자리로 돌아가 의자에 앉는다. 8번씩 2회 반복.

브래지어 위아래, 엠보싱 살

1 양손에 덤벨을 들고 다리를 어깨 너비 로 벌린 상태로 바르게 선다.
2 허리를 반듯하게 유지하면서 등을 최 대한 구부린다. 팔은 편안하게 늘어뜨린다.
3 숨을 내쉬면서 두 팔꿈치를 동시에 굽 혀 들어올린다. 등이 땅긴다는 느낌이 유지돼야 한다. 15번씩 3회 반복.


앉아만 있어 생긴 옆구릿살

1 의자에 앉아 두 다리는 모으고 양손은 머리 뒤로 마주 잡는다. 허리는 곧게 편다.
2 어깨가 긴장하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옆구리 힘만으로 오른쪽 엉덩이를 의자에서 들어올린다.
3 천천히 내려앉은 후 다시 한 번 옆구 리 힘을 이용해 왼쪽 엉덩이를 들어올린다. 천천히 올렸다 내려오기를 8번씩 3 회 반복한다.

처치곤란, 흘러내린 등살

1 바닥에 엎드려 양손은 앞으로 쭉 뻗고 턱은 바닥에 댄다.
2 팔과 다리를 동시에 하늘을 향해 들어 올린다. 10번씩 3회 반복한다.
Tip 동작이 어려운 경우, 양손을 턱 아래에 모은 다음 상체만 바닥에서 10cm가량 들어올렸다 내리기를 반복한다.

등살 속에 숨은 날개뼈

3 바르게 선 자세에서 다리는 어깨 너비 로 벌려 가볍게 구부리고 두 손은 뒤로 돌려 깍지 낀다.
4 깍지 낀 손을 위로 최대한 들어올렸다 가 천천히 내린다. 10번씩 3회 반복.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섹시한 등 만들기 
 



 
생활 속 등 살빼기 원칙

1. 허리를 꼿꼿이 세워 등에 긴장을 준다
긴장을 주지 않으면 어느 부위든 살이 찌는 것은 시간문제. 의자에 앉아 있을 때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엉덩이를 의자 안쪽으로 바싹 당겨 앉은 다음 등을 곧게 세워 의자와 허리가 직각을 유지하도록 한다. 허리에 부담이 간다면 다리를 교대로 꼬아서 체중을 이동해 긴장을 풀어준다.

2. 집안일을 할 때는 허리를 편다
설거지나 음식을 할 때는 자세가 구부정해지기 쉽다. 허리와 어깨를 펴 등 근육을 긴장시키도록 한다. 오래 서서 일할 때는 허리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발 받침대를 갖 다 놓고 양쪽 다리를 번갈아 받침대 위에 올리면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청소기를 돌릴 때도 허리를 굽히지 말고 어깨를 펴서 등 근육을 긴장시킨다.

3.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여 등의 근육을 풀어준다
스트레스가 쌓이면 어깨나 등 근육이 뭉쳐서 딱딱하게 굳는다. 이 뭉친 근육을 풀어주지 않으면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면서 등에 지방이 축적되어 군살이 붙는 것. 일하 는 도중에라도 생각날 때마다 의자에 앉아 팔을 어깨 높이 정도로 살짝 앞으로 들어 올린 뒤 팔꿈치를 뒤로 당기고 허리를 쫙 펴준다. 틈틈이 스트레칭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

4. 녹색 채소를 먹는다
구부정한 자세는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어 신진대사가 느려지면서 에너지를 충분히 소비하지 못하게 된다. 녹색 채소의 엽록소는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고 혈액순환 을 도와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줄 뿐만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므로 식사 때마다 먹는 것이 좋다.

5. 단백질 위주의 식단을 짠다
단백질 위주의 식사를 하면 탄수화물이나 지방 위주의 식사를 할 때에 비해 신진대사에 소모되는 에너지 양이 크다. 평소에 식단을 짤 때 돼지고기 대신 지방이 적고 담 백한 닭 가슴살을 삶아 먹거나 간식으로 과자 대신 삶은 달걀을 먹도록 한다. 단, 달걀노른자를 많이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질 위험이 있으므로 노른자는 빼고 흰자 만 먹는다.

6. 가루 녹차를 음식에 넣어 먹는다
녹차가루의 카테킨 성분이 콜레스테롤과 지방질을 감소시켜 다이어트 효과를 높여준다. 달걀찜을 할 때 넣으면 달걀노른자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준다. 다이어트 중 라면이 먹고 싶을 때 녹차가루를 넣으면 기름기를 빼주어 보다 적은 칼로리로 먹을 수 있다.

 
엎드려 등 올리기

1. 바닥에 엎드린 다음 양손은 허리에 올려놓는다. 시선은 바닥에 두고 호흡을 들이마신다.
2. 호흡을 천천히 내쉬면서 상체를 천천히 15도 정도 들어 올리는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허리를 들어 올릴 때 1초, 그 상태로 잠시 정지하고 1초, 내릴 때 1초로 진행한다.

등 근육 수축시키기

1. 바닥에 엎드린 다음 팔을 만세 하듯 위로 뻗는다.
2. 호흡을 천천히 내뱉으면서 허리를 들어 올리며 팔은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다는 생각으로 당겨준다. 이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엉덩이에 힘을 주고, 허리 근육을 이용해 상체를 들어 올린다. 허리는 절대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누워 양발 올리기

1. 바닥에 엎드린 뒤 손바닥을 바닥에 두면서 상체만 들어준다.
2. 숨을 내쉬며 왼발과 오른발을 동시에 15도 정도 들어 올리는 동작을 15회 반복해준다.
+point 다리 사이가 넓을수록 효과가 크다


수건 활용하기

1. 수건을 어깨 너비만큼 잡고 시선은 정면을 본다. 가슴이 최대한 열려 있는 상태가 되도록 허리를 펴준다.
2. ①의 자세 그대로 무릎까지 내렸다가 숨을 내쉬며 올라오는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허리와 등이 구부러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섹시한 등 만들기 
 



 
생활 속 등 살빼기 원칙

1. 허리를 꼿꼿이 세워 등에 긴장을 준다
긴장을 주지 않으면 어느 부위든 살이 찌는 것은 시간문제. 의자에 앉아 있을 때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엉덩이를 의자 안쪽으로 바싹 당겨 앉은 다음 등을 곧게 세워 의자와 허리가 직각을 유지하도록 한다. 허리에 부담이 간다면 다리를 교대로 꼬아서 체중을 이동해 긴장을 풀어준다.

2. 집안일을 할 때는 허리를 편다
설거지나 음식을 할 때는 자세가 구부정해지기 쉽다. 허리와 어깨를 펴 등 근육을 긴장시키도록 한다. 오래 서서 일할 때는 허리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발 받침대를 갖 다 놓고 양쪽 다리를 번갈아 받침대 위에 올리면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청소기를 돌릴 때도 허리를 굽히지 말고 어깨를 펴서 등 근육을 긴장시킨다.

3.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여 등의 근육을 풀어준다
스트레스가 쌓이면 어깨나 등 근육이 뭉쳐서 딱딱하게 굳는다. 이 뭉친 근육을 풀어주지 않으면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면서 등에 지방이 축적되어 군살이 붙는 것. 일하 는 도중에라도 생각날 때마다 의자에 앉아 팔을 어깨 높이 정도로 살짝 앞으로 들어 올린 뒤 팔꿈치를 뒤로 당기고 허리를 쫙 펴준다. 틈틈이 스트레칭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

4. 녹색 채소를 먹는다
구부정한 자세는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어 신진대사가 느려지면서 에너지를 충분히 소비하지 못하게 된다. 녹색 채소의 엽록소는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고 혈액순환 을 도와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줄 뿐만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므로 식사 때마다 먹는 것이 좋다.

5. 단백질 위주의 식단을 짠다
단백질 위주의 식사를 하면 탄수화물이나 지방 위주의 식사를 할 때에 비해 신진대사에 소모되는 에너지 양이 크다. 평소에 식단을 짤 때 돼지고기 대신 지방이 적고 담 백한 닭 가슴살을 삶아 먹거나 간식으로 과자 대신 삶은 달걀을 먹도록 한다. 단, 달걀노른자를 많이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질 위험이 있으므로 노른자는 빼고 흰자 만 먹는다.

6. 가루 녹차를 음식에 넣어 먹는다
녹차가루의 카테킨 성분이 콜레스테롤과 지방질을 감소시켜 다이어트 효과를 높여준다. 달걀찜을 할 때 넣으면 달걀노른자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준다. 다이어트 중 라면이 먹고 싶을 때 녹차가루를 넣으면 기름기를 빼주어 보다 적은 칼로리로 먹을 수 있다.

 
엎드려 등 올리기

1. 바닥에 엎드린 다음 양손은 허리에 올려놓는다. 시선은 바닥에 두고 호흡을 들이마신다.
2. 호흡을 천천히 내쉬면서 상체를 천천히 15도 정도 들어 올리는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허리를 들어 올릴 때 1초, 그 상태로 잠시 정지하고 1초, 내릴 때 1초로 진행한다.

등 근육 수축시키기

1. 바닥에 엎드린 다음 팔을 만세 하듯 위로 뻗는다.
2. 호흡을 천천히 내뱉으면서 허리를 들어 올리며 팔은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인다는 생각으로 당겨준다. 이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엉덩이에 힘을 주고, 허리 근육을 이용해 상체를 들어 올린다. 허리는 절대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누워 양발 올리기

1. 바닥에 엎드린 뒤 손바닥을 바닥에 두면서 상체만 들어준다.
2. 숨을 내쉬며 왼발과 오른발을 동시에 15도 정도 들어 올리는 동작을 15회 반복해준다.
+point 다리 사이가 넓을수록 효과가 크다


수건 활용하기

1. 수건을 어깨 너비만큼 잡고 시선은 정면을 본다. 가슴이 최대한 열려 있는 상태가 되도록 허리를 펴준다.
2. ①의 자세 그대로 무릎까지 내렸다가 숨을 내쉬며 올라오는 동작을 15회 반복한다.
+point 허리와 등이 구부러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